뉴스 > 전체

변양호씨 영장 재청구...금품수수 혐의 추가

기사입력 2006-11-28 03:52 l 최종수정 2006-11-28 0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환은행 헐값매각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변양호 전 재경부 국장에 대해 다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은행 매각과정에서 변 전 국장이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가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이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검찰이 변양호 전 재경부 국장에 대해 금품 수수 혐의를 추가해 다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지난 15일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된 뒤 이번이 2번째입니다.

변양호 전 국장은 2003년 말 재경부 재직 시절 당시 변호사였던 하종선 현대해상 대표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하 씨가 건넨 돈이 외환은행 인수자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뇌물로 보고 있습니다.

하 씨는 2003년 11월과 12월 홍콩, 미국 계좌를 통해 론스타로부터 모두 105만달러를 송금받은 혐의로 이미 구속된 상태입니다.

특히 변 전 국장과 하 씨 등 사건 관계자들이 초기부터 말 맞추기를 시도하는 등 증거를 인멸하려 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변 전 국장은 이 밖에 이강원 전 외환은행장과 공모해 외환은행의 BIS비율을 낮춰 론스타로의 매각을 주도하고, 그 대가로 자신이 대표로 있는 보고펀드에 4백억원의 투자를

약속받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변양호 전 국장의 영장실질심사는 내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법원과 검찰의 영장갈등이 일단 소강상태로 접어든 가운데 법원이 변양호 전 국장의 2차 영장심사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 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이영규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