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여당 "당청, 결별아닌 동반자"

기사입력 2006-11-28 11:52 l 최종수정 2006-11-28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무현 대통령이 임기를 못 마치는 첫 대통령이 안되길 바란다는 발언에 대해 열린우리당은 대통령과 결별하는 것이 아니라 동반자로서 같이 가자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상호 대변인은 이어 국정운영의 책임은 여당에도 있기 때문에 정국을 풀기 위해 당정청이 한목소리로 국민을 위한 민생에 전념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나라당 유기준 대변인은 남은 임기동안 국민의 소리에 열린 마음으로 귀를 기울이고 인사를 객관적으로 해야한다고 논평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비속어 논란' 직접 언급…"국민도 귀 있고 지성 있다"
  • 유승민 "국힘 정강정책에 '기본소득'…이재명 비판하려면 개정해야"
  • [속보] 화성 제약회사 공장서 폭발로 화재…작업자 3명 고립
  • 이제 4살인데…대소변 못 가려서 학대 사망케 한 엄마, 징역 7년
  •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무기징역 구형…눈물 흘리며 "억울하다"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