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부시, 이란·시리아 직접대화 배제"

기사입력 2006-11-29 05:17 l 최종수정 2006-11-29 0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내에서 이란, 시리아와 직접 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아랍 동맹국하고만 대화한다는 기존 전략을 고수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부시 대통령이 요르단을 방문해 이라크 총리와 다수의 수니파 아랍 지도자들과 만날 예정이지만 이라크와 레바논에 대한 영향력을 행

사하고 있는 이란과 시리아 쪽 인사들은 접촉대상에서 배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행정부 관리들은 부시 대통령이 이번 방문을 통해 사우디 아라비아와 요르단, 그리고 이집트가 이라크 총리와 반미 시아파무장세력 사이를 떼어놓는데 힘을 보태주길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건희 논문' 핵심 증인 줄줄이 '해외 출장'…민주 "행동명령 검토"
  • 창원 마산만 일대 어린 청어 집단 폐사…이유는?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지난해 조부모 1살 이하 손주 증여 재산 무려 '1천억 원'…1년새 3배 증가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