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김포 신도시 분양가 15% 낮아질 듯

기사입력 2006-12-14 15:02 l 최종수정 2006-12-14 15:02

김포신도시에서 공급되는 중소형 아파트의 분양가가 당초 계획보다 15% 가량 낮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11.15대책에 따라 용적률과 녹지율이 조정된데다 택지공급가격이 낮아지기 때문입니다.
보도에 엄성섭 기자입니다.


건설교통부는 김포신도시의 용적률을 171%에서 190%로 높여서 개발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반면 녹지율은 31.4%에서 30%로 낮췄습니다.

용적률은 높아지고 녹지율이 낮아지다보니 공급가구수도 당초보다 6,240가구 늘어납니다.

건교부는 용적률 조정으로 분양가는 4% 정도 낮아지고 녹지율 조정으로 0.6% 정도 인하된다고 설명했습니다.

11.15 대책때 예상했던 분양가 인하폭 8% 보다는 적은 것입니다.

하지만 전용면적 25.7평 이하의 중소형 아파트는 분양가는 15% 정도 낮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 건교부 관계자
- "(택지를 조성원가의 110%로 공급할 경우) 평균 용적률을 150%에서 200%로 적용하게 되면 약 10% 내외의 분양가가 인하되는

효과가 있다."

용적율 조정과 녹지율 조정에 따른 인하효과에다 택지공급가격의 기준이 감정가에서 조성원가의 110%로 바뀌면서 10% 정도 추가 인하효과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따라 김포신도시의 분양가는 평당 800만원 대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mbn뉴스 엄성섭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