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제조업 38%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 내

기사입력 2006-12-14 15:37 l 최종수정 2006-12-14 1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반적인 기업의 수익성은 개선되고 있는 반면, 영업이익으로 대출이자도 갚지 못하는 한계기업은 계속 늘어나는 등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천상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조업체 10곳중 4곳은 영업이익으로 금융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하는 한계기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천500여개 상장·등록기업을 조사한 결과, 이자보상비율 100% 미만 업체의 비중은 38.8%로 전분기보다 6.2%포인트 상승했습니다.

금리상승에 따른 이자부담이 늘어난게 아니라 영업이 부진했기 때문이라는게 한은측의 설명입니다.

아예 적자를 기록한 기업도 3곳중 1곳이나 됐습니다.

적자업체 비중은 1분기 26.8%에서 2분기 31.4%, 3분기 33.9% 등으로 계속 높아지는 추세입니다.

인터뷰 : 양재룡 / 한은 기업통계팀장
- "중소기업이나 업황이 안좋은 업종의 경우에는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전반적인 기업의 성장성과 수익성은 2분기 보다 나아졌습니다.


2분기에 3년래 최악으로 떨어졌던 매출액경상이익률은 3분기에는 7.6%로 0.9%포인트 개선됐습니다.

물건 천원어치를 팔아 남긴 이익이 67원에서 76원으로 늘었다는 뜻인데, 영업을 잘했다기 보다는 지분법평가이익 등 비영업이익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mbn뉴스 천상철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공수처, '유우성 보복 기소' 검사들 전원 불기소
  • 검찰, '추미애 아들 군 특혜휴가 의혹' 재수사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