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민노당 "간첩단 사건 유감...진상조사 나설 것"

기사입력 2006-12-15 10:57 l 최종수정 2006-12-15 1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현직 당직자가 연루된 '일심회 사건'에 대해 조작 가능성 등을 제기하며 강력히 반발해온 민주노동당이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하는 등 기존 입장에서 크게 물러선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박용진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브리핑을 통해 민노당은 주요 간부가 이 사건

에 연루되고 결과적으로 당원과 국민에게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최고위원회가 직접 진상 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민노당은 외부로부터 어떠한 음해나 공작의 대상이 될 수 없고 일심회 사건은 민노당의 조직 활동과 무관하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신규 1,487명 주말 최다…비수도권 일괄 3단계 격상
  • "5m 너울성 파도 덮쳐"…해운대 물놀이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
  • "돈 왜 안 갚아"…굴삭기로 지인 차량·집 부순 40대 체포
  • 러시아 산악인 라조 "김홍빈 구조 외면한 사람, 15명 이상"
  • 이준석·윤석열 저녁 회동…입당 시기 논의?
  • "조심하고 또 참아야"…홍성흔 아내, 술판 야구선수에 일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