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기업 적대적 M&A 우려 상장 기피

기사입력 2006-12-15 11:07 l 최종수정 2006-12-15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기업들이 적대적 인수합병에 대한 부담 등으로 증권거래소 상장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위원회는 코스피 지수가 2002년 이후 2006년 9월까지 두 배 넘게 올랐으나 같은 기간 상장기업 수는 683개에서 724개로 6% 늘어나는 데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호주와 홍콩이 같은 기간 각각 25.

3%와 17.8% 늘어난데 비해 저조한 수준으로 아시아 지역 평균 상장사 증가율 16.1%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김용환 금감위 국장은 "우리 기업들은 적대적 M&A 위협 증가로 상장 종목 수가 정체하고 있는데 비해 호주와 중국 등은 상장 기업 수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북한도 폭우 비상…사전 통보 없이 임진강 황강댐 방류
  • 뉴욕증시, 기술주 강세 지속에 주요 지수 상승…다우 0.89% 상승 마감
  • 충북 진천서 1톤 화물차 급류에 휩쓸려…60대 실종
  • [속보] 일본 징용기업, 한국법원 자산압류 확정 앞두고 "즉시항고 예정"
  • 가평 펜션 산사태로 매몰…외할머니·엄마·손자 3대 참변
  • 가정집 서랍에 물 한가득…경기북부 물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