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기업 적대적 M&A 우려 상장 기피

기사입력 2006-12-15 11:07 l 최종수정 2006-12-15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기업들이 적대적 인수합병에 대한 부담 등으로 증권거래소 상장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위원회는 코스피 지수가 2002년 이후 2006년 9월까지 두 배 넘게 올랐으나 같은 기간 상장기업 수는 683개에서 724개로 6% 늘어나는 데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호주와 홍콩이 같은 기간 각각 25.

3%와 17.8% 늘어난데 비해 저조한 수준으로 아시아 지역 평균 상장사 증가율 16.1%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김용환 금감위 국장은 "우리 기업들은 적대적 M&A 위협 증가로 상장 종목 수가 정체하고 있는데 비해 호주와 중국 등은 상장 기업 수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간부 폭언에 황당 해고된 20대…신고하자 "복직해"
  • [픽뉴스] "조용히 살고 싶다"·입국금지·일본 '부글부글'·알바생 '기적'
  • "후쿠시마 방사능 유출 안 됐다"…윤석열 또 실언 논란
  • 일본, 올림픽선수촌 첫 집단감염…중국, 한인 5천 명 사는 왕징 뚫려
  • 김연경 "목에 피가 나도록 뛰겠다"…브라질과 결승행 놓고 격돌 '예고'
  • 등산·보디빌딩 취미 42세 영국 남성…코로나로 4주 만에 사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