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검찰, 정동채 의원 계좌추적 나서

기사입력 2006-12-15 14:32 l 최종수정 2006-12-15 14: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의 정치권 수사가 정점을 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 장관에 대한 계좌추적을 벌이는 한편 조성래 열린우리당 의원을 다음주 소환할 예정입니다.
김지만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법원으로부터 계좌추적 영장을 발부받아 열린우리당 정동채 의원에 대해 계좌 추적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 의원은 지난 2004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문화관광부 장관으로 재직했으며,이 당시 '바다이야기' 등 사행성 오락산업이 성행하고 '도박용 칩'으로 사용됐던 경품용 상품권 정책이 도입됐습니다.

정 의원의 보좌관 유 모씨는 지난 11일 상품권 업체 씨큐텍으로부터 1억여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상태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두 달전부터 정 의원과 주변인사들의 계좌를 들여다 보고 있지만, 아직까지 의심스런 돈이 확인된 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경품용 상품권 사업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열린우리당 조성래 의원에 대해서도 계좌추적 작업이 진행중입니다.

검찰은 조 의원 주변 인물들에 대한 광범위한 조사와 함께 다음주 중 조 의원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또 상품권 관련 단체로부터 게임 관련 행사 협찬금을 받은 한나라당 박형준 의원은 지난 13일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재소환하는 방

안을 검토중입니다.

김지만 기자
-"한편 검찰은 감사원으로부터 수사 의뢰받은 문화관광부 장,차관 등 6명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는대로 상품권 업체 안다미로의 주식을 취득한 공무원들과 함께 이들에 대한 일괄 처리 방안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김지만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어머니 살해하고 자수한 40대 아들에 구속영장
  • 의암호 사고 8일째…자라섬 중심으로 정밀 수색
  • 신규확진 56명 중 지역발생 47명, '41일만 최다'…수도권 비상
  • 대전역서 갑자기 쓰러진 여성…군인이 '하임리히법' 실시해 살려
  • 엄마가 한 살 아이 숨기게 한 뒤 3년간 방치…"키울 형편 안돼 범행"
  • 모습 드러낸 잠수교…12일 만에 통행 재개되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