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수해복구 유령회사 무더기 적발

기사입력 2006-12-15 14:37 l 최종수정 2006-12-15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수해복구 특수를 노리고 유령회사를 차려 모두 100억원대의 공사를 수주한 무자격 건설업체 대표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강원 홍천 경찰서 측은 C건

설업체 대표 이 모 씨 등 6명을 국가기술자격증을 불법으로 대여해 유령회사를 차린 뒤 공사를 수주 받은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이같은 수법으로 공사를 낙찰 받은 뒤 다른 무등록업체에 공사를 넘겨 계약금의 40% 정도를 챙기는 수법을 써왔다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신규 1,487명 주말 최다…비수도권 일괄 3단계 격상
  • "5m 너울성 파도 덮쳐"…해운대 물놀이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
  • "돈 왜 안 갚아"…굴삭기로 지인 차량·집 부순 40대 체포
  • 러시아 산악인 라조 "김홍빈 구조 외면한 사람, 15명 이상"
  • 이준석·윤석열 저녁 회동…입당 시기 논의?
  • "조심하고 또 참아야"…홍성흔 아내, 술판 야구선수에 일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