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미, 이라크병력 확대안 논란

기사입력 2006-12-18 02:42 l 최종수정 2006-12-18 02: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시 행정부가 국내 여론과는 달리 이라크에 파견된 미군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이 일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특히 민주당측이 강력 반발하고 나서 논란은 거세질 전망입니다.
김건훈 기자입니다.


최근 미 의회내 초당파 모임인 이라크연구그룹 ISG가 오는 2008년 초까지 이라크에서 미군을 대부분 철수하도록 권고한 바 있습니다.

미국내 여론도 이를 지지하고 나선 가운데 부시 대통령이 오히려 파병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이 일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ABC 방송은 부시 행정부가 ISG의 권고를 무시하고 내년 초 3만 명 가량의 병력을 이라크에 추가 파병할 방침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도 미 합참과 백악관 예산실 등을 중심으로 2만명 이상의 병력을 이라크에 추가 파병하기 위한 구체적인 병력동원과 예산지원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의 해리 리드 상원 원내대표는 ABC 방송에 출연해 "부시 대통령이 미군 전력을 2~3개월 정도 일시 증원하는 데는 지지할 수 있지만 장기 주둔 방안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리드 대표는 또 "이라크전을 정치적으론 승리할 수 있을지 몰라도 군사적으로는 불가능하다"면서 기존의 철군 일정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부시 행정부의 이같은 내부 방침에 따라 미군 82공정대 소속 3,500명이 내년 초 이라크 배치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악관이 ISG의 철군 권고를 거부하고 대규모 증원군 파병을 적

극 검토하고 있는 것은 국방부 내 일부 강경파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이라크 현지 일부 군 장성들도 미군 증원은 더 많은 희생을 가져올 뿐이라고 경고하고 있어 실제 파병이 이뤄질 경우 논란을 겉잡을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건훈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달리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친 60대 남성 3일째 중환자실에
  • 경찰 조사 받던 남성…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 '고구마 대신 사이다?'…여권, 차기 대권구도 '요동'
  • 이해찬 대표, 생방송서 성금 봉투 못 찾는 해프닝
  • 지역발생 3월 말 이후 최다…"거리두기 상향 곧 결정"
  • 수자원공사 "댐 방류량 5배 넘게 늘려요"…20분 전 통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