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노동량 감소하면 잠재성장률 급감"

기사입력 2006-12-18 07:12 l 최종수정 2006-12-18 07: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는 2011년에서 2020년에는 취업자 수와 1인당 근로시간이 줄어드는 데 따른 노동투입량 감소로 잠재성장률이 4%대 초반으로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비전2030 민간작업단'은 이 기간의 잠재성장률은 4.3%로,

2006년에서 2010년의 4.9%보다 0.6%포인트 가량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노동투입량에 따른 성장률이 0.4%에서 마이너스 0.1%로 급강하하는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반면, 자본투입과 생산성은 잠재성장률을 떨어트리는 핵심적 요인으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신규 1,487명 주말 최다…비수도권 일괄 3단계 격상
  • "5m 너울성 파도 덮쳐"…해운대 물놀이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
  • 국민연금· 공무원연금 연계 요건 '10년' 줄었다
  • 러시아 산악인 라조 "김홍빈 구조 외면한 사람, 15명 이상"
  • 죽는 순간에도 '백신 조롱'…확진된 30대 남성 결국 사망
  • "조심하고 또 참아야"…홍성흔 아내, 술판 야구선수에 일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