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미수거래 금지, 증권사 영향 제한적"

기사입력 2006-12-18 09:22 l 최종수정 2006-12-18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수거래를 사실상 금지하는 동결계좌가 도입되더라도 증권사들의 수익성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습니다.
대우증권은 미수 거래 규모가 종전보다 크게 축소된데다 신용거래의 연속 재매매를 통해 기존의 미수거래 수요를 일부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예상했습니다.
특히 대형 증권사들의 경우 미수거래 비중이 큰 코스닥 종목의 거래 비중이 작아, 동결계좌의 도입으로 인한

영향이 매우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대우증권은 최근에 불거졌던 신용거래의 연속재매매 불허에 대한 우려가 사라지게 된 점과 시행 시기가 확정된 점, 시장의 유동성을 훼손하지 않으려는 감독당국의 의지를 확인한 점 등을 감안할 때 긍정적인 면이 더 크다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제보자, 공갈 혐의로 구속
  • 가평 계곡서 실종된 70대 시신 발견…폭우에 밭 보러 갔다 숨져
  • 당국 "렘데시비르 투약 106명 중 4명 이상반응…효과 검토 단계"
  • 공공 재건축 50층까지 허용…수도권 13만2천가구 주택 추가 공급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