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서울시 식품 허위·과대광고 124곳 적발

기사입력 2006-12-18 12:02 l 최종수정 2006-12-18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허위광고나 과대광고로 소비자들을 현혹해 고가로 상품을 판매한 식품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서울시는 지난달 9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소비자단체·대학생으로 구성된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을 활용해 식품의 허위·과대광고 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124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위반행위는 질병치료·예방 등 의약품으로 혼동할 수 있는 광고·표시가 117

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광고가 5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번 특별단속은 1차로 신문, 인터넷, 잡지 등 대중광고매체를 모니터링해 1천568곳의 업체를 우선 선정하고, 2차로 모니터링에 적발된 업체를 현장 추적해 위반업체 124곳을 최종 선정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文, '서해 피격 수사'에 "정권 바뀌자 부처 판단 번복"
  • '성전환 후 강제전역' 변희수 하사, 순직 불인정
  • 김어준, '尹 당무개입 의혹'에…김재원 "직접적 음모론자의 음모론"
  • 평양행 금괴 200kg 탈취 사건에 북한 '발칵'..."무장 군인 제압 후 사라져"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손흥민 악플에 중국 누리꾼들 "욕먹지 말고 중국으로 귀화하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