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감사원, 공직기강 확립

기사입력 2006-12-18 15:27 l 최종수정 2006-12-18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참여정부 임기말 레임덕 현상을 막기 위해 감사원이 전면에 나섭니다.
감사원은 이달말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대대적인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할 예정입니다.
보도에 정창원 기자입니다.


감사원의 공직사회 직무감찰 기능과 지자체 감사가 대폭 강화됩니다.

감사원은 대통령 선거를 1년 앞두고, 대선주자 줄대기 등 공무원들의 기강이 해이해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대규모 조직개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조직개편은 연말 정기인사와 맞물려 28일을 전후해 단행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사원은 우선 공직기강 점검 등 직무 감찰을 총괄하는 특별조사본부 산하에 조사 1, 2팀을 신설하는 등, 일선 감찰활동 역량을 확충할 예정입니다.

지방자치단체 감사를 담당하는 자치행정감사국은 본부-팀제로 전환해, 각 팀에 6~8명의 필수인원만 배치하고, 나머지는 감사수요에 탄력적으로 배정할 계획입니다.

감사원은 특히 정부부처 뿐만 아니라 공기업과 지자체 등 2,3차 기관에 대한 감사를 강화해 임기말 공직기강 '누수'현상을 집중 단속할 예정입니다.

건축과 세무 등 부패 취약부

문에 대해서는 상시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해 감사 사각지대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입니다.

2007년 대선을 앞두고 벌써부터 '하야' 등 레임덕 논란까지 이는 가운데, 감사원이 과연 국정운영의 버팀목 역할을 해낼 수 있을 지 향후 활동이 주목됩니다.

mbn뉴스 정창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수도권에 13만 가구 추가 공급…'50층 재건축' 열리나?
  • 전 애인 납치한 뒤 차에 불지른 50대…야산서 숨진 채 발견
  • 북한에 시간당 40㎜ 넘는 폭우 쏟아져…피해 상황은?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서울시, 아파트 '35층 이하' 고수…논란 일자 "50층 효과 가능"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