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프라임·삼화 등 7개 저축은행 피해자 보상금 223억원 더 받아

기사입력 2013-12-01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파산 저축은행에 5천만원 이상 예금했다가 피해를 본 예금자 중 일부가 추가로 보상을 받게 됐다.
1일 예금보험공사는 프라임, 전일, 보해, 도민, 경은, 파랑새, 삼화 등 7개 저축은행의 피해 예금자에게 총 223억원의 추가 보상금(개산지급금 정산금)을 이달 중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는 예보가 저축은행의 파산절차를 진행하며 예상

보다 더 많은 금액을 회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들 7개 저축은행의 피해 예금자들은 이미 받은 377억원을 포함해 총 600억원을 수령하게 된다. 이는 이들의 5000만원 초과 예금액 1508억원 중 40%에 해당한다.
피해 예금자는 예보 웹사이트(www.kdic.or.kr)나 농협은행 지급 대행지점에서 보상금을 신청할 수 있다.
[매경닷컴 속보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