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코리안리, 순익 줄어드는 이유는

기사입력 2013-12-08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리안리가 예상치 못한 악재로 고전하고 있다. 지난 6월 취임한 원종규 사장은 수익성을 강조했지만, 정작 취임 후 수익성은 악화되고 있다. 코리안리의 월별 순이익은 7월 254억원, 8월 196억원, 9월 50억원, 10월 27억원으로 뚜렷한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이런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지면 올해 순이익 목표인 1350억원 달성은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는 평가다. 주가 역시 지난 10월 1일 1만2850원을 기록한 뒤 1만1350원까지 내려갔다.
재보험사인 코리안리의 부진은 전 세계에서 나타나고 있는 기상이변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지난 8월 유럽 홍수로 74억원의 보험금이 지출된 게 대표적이다. 지난 9월 SK하이닉스 중국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도 수

익성 악화의 원인으로 꼽힌다. 이철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재보험시장에 외국 재보험사들이 이미 많이 진출해 있어 완전 경쟁에 가까운 상태"라고 지적했다.
시장에서는 '금융당국이 사실상 독점 상태였던 재보험시장에 경쟁을 도입하기 위해 또 다른 재보험사 설립을 허가할 것' '일본 자금이 새로운 재보험사 설립에 참여할 것' 등의 루머가 돌고 있다.
[용환진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남욱, 원주민 만나 "인허가 확신…비선과 얘기하고 있다"
  • 부동산 차명투기 범죄수익도 환수…법사위 통과
  • [단독] "4살 아들 팔꿈치 빠져"…어린이집 학대 의혹 수사
  • [단독] 동거녀 폭행하고 CCTV까지…지옥으로 변한 동거
  • 추미애 "내가 쥴리 키운다고? 지난해 윤석열 키웠다더니"
  • '여성=젖소' 묘사한 서울우유 광고…논란되자 동영상 '비공개' 전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