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구조조정 건설사 14곳 적자폭 크게 줄어

기사입력 2014-02-20 14: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구조조정 중인 건설업체 14곳의 영업적자 폭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구조조정 효과가 가시화하면서 오랜 불황의 터널을 벗어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0일 대한건설협회는 지난해 3분기 기준 시공능력 100위 이내 업체 중 구조조정 중인 14개 건설업체 경영상태를 분석한 결과 적자 폭이 대폭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14곳의 지난해 3분기 매출액은 5조7342억원으로 전년 동기 6조904억원보다 5.8% 감소했다. 반면 영업손실은 같은 기간 9721억원에서 456억원으로 적자 폭이 9265억원이나 줄었다.
차입금 규모는 지난해 3분기 4조5577억원으로 2012년 말 4조5596억원보다 소폭 줄었다. 종업원 수는 2012년 말 7050명에서 지난해 9월 말 6453명으로 9개월 새 597명(전체의 9.5%)이나 줄어 인력 이탈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 워크아웃 중인 건설사는 금호산업(18위) 경남기업(21위) 고려개발(38위) 진흥기업(43위) 신동아건설(46위) 삼호(52위) 동일토건(84위) 동문건설(92위) 등 8곳, 법정관리사는 쌍용건설(16

위) 벽산건설(35위) STX건설(40위) 극동건설(41위) 남광토건(42위) 동양건설산업(49위) 한일건설(56위) LIG건설(59위) 남양건설(74위) 우림건설(88위) 등 10곳이다. 신동아건설, 동일토건, STX건설, 남양건설은 자료를 공시하지 않아 이번 조사에서 빠졌다.
[고재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