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코웰이홀딩스, 홍콩증시 첫 상장추진

기사입력 2014-10-19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2011년 사모펀드(PEF)에 인수된 후 코스닥시장에서 자진 상장폐지한 스마트폰 카메라모듈업체 코웰이홀딩스가 홍콩 증시 입성에 한 발짝 다가섰다. 이번 기업공개(IPO)가 성사되면 한국계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홍콩증시 상장기업이란 타이틀을 얻게 된다. 그동안 만도차이나홀딩스ㆍ이랜드패션차이나홀딩스 등 국내 유력기업들이 홍콩 상장을 추진했지만 문턱을 넘지 못했다.
1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코웰이홀딩스는 최근 홍콩거래소에 IPO를 위한 상장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1년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에 인수된 뒤 공개매수를 통해 자진 상폐한 지 3년 만이다.
코웰이홀딩스의 지분 50%씩을 보유한 한앤컴퍼니와 곽정환 코웰이홀딩스 회장은 모건스탠리를 주간사로 정하고 홍콩 증시 IPO를 추진해 왔다. 이번 IPO를 통해 조달할 자금은 최대 2억5000만달러(약 26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코웰이홀딩스는 한국(코웰전자), 중국(둥관코웰광학전자), 홍콩(코웰옵틱일렉트로닉스) 3개국에 자회사를 둔 스마트폰 카메라모듈업체로 상장 폐지 이후 가파른 성장을 지속해 왔다. 코웰이홀

딩스 매출은 2010년 1800억원에서 지난해 8000억원으로 4배 넘게 급성장했고, 순이익도 450억원을 기록해 같은 기간에 4배 정도 늘었다. 지난 2011년 초 약 8000억원 규모 1호펀드를 결성한 한앤컴퍼니는 같은 해 8월 코웰이홀딩스에 635억원을 투자해 경영권을 인수했다.
[강두순 기자 / 윤희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당원권 6개월 정지
  • 3중 추돌사고 내고 운전자 행방 묘연…가양대교서 실종의심 신고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체포…30대 세입자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