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소득 30% 빚 갚는데 쓰는 저소득층

기사입력 2014-11-14 15: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저금리에도 불구하고 취약계층의 채무 부담은 오히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4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저소득층의 소득 대비 대출 원금·이자 상환 비율이 큰 폭으로 늘면서 취약계층의 생활고가 심화됐기 때문이다. 전·월세를 비롯한 거주비용 부담이 크게 늘어난 것이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추정된다.
14일 통계청과 한국은행, 금융감독원이 공동으로 발표한 ‘2014년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가계부채 위험성의 ‘척도’인 처분가능소득 대비 원리금상환비율(DSR)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20%를 넘어섰다. DSR는 가처분소득 가운데 채무에 대한 원리금 상환액 비중을 말한다. DSR가 20%라면 100만원을 벌어 20만원을 대출 상환이나 이자로 쓰고 있다는 의미다.
특히 취약계층의 DSR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소득구간대별로 가장 저소득층에 속하는 소득 1분위 가구의 DSR는 2012년 16%, 2013년 16.6%에

이어 올해는 27.2%로 전년 대비 무려 10.6%포인트나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올해 3월을 기준으로 진행돼 지난 8월과 10월 기준금리 인하 효과는 반영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5월 기준금리 인하로 저금리 기조가 굳어진 상황에서도 대출 원금·이자 상환 부담은 오히려 늘어난 것이다.
[최승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검사장들에 "흔들리지 말고 국민을 향해 올바른 길 걷자"
  • '집단 감염' 광주 일곡중앙교회 시설 폐쇄 "방역수칙 안 지켜"
  •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 의혹…머지않아 드러날 현란한 행각"
  • 거주하는 할머니 없는 정의연 마포쉼터…"8년 만에 문 닫는다"
  • "사망하면 내가 책임진다"…'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수사 강화
  • 코로나 19 변종 바이러스 등장, 전파 속도 빠르고 전염성 강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