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국토부, 터키 화력발전사업에 450억원 투자

기사입력 2015-07-07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민간자본과 함께 조성한 글로벌인프라펀드(GIF)로 터키 화력발전 사업에 투자한다. GIF는 해외 사회기반시설 개발사업 투자를 위해 정부 400억, 공공기관 1600억, 민간 1500억원 등 총 3500억원 규모로 조성한 펀드다.
국토교통부는 글로벌인프라펀드를 통해 터키 키리칼레 복합화력발전사업에 약 45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하고 오는 20일 집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 파키스탄 파트린드 수력발전사업(2011년 7월)과 포르투갈 리스본 태양광발전사업(2012년 5월)에 이은 세번째 투자다.
대상은 삼성물산과 ACWA Power Int이 터키 키리칼레에 926MW 규모의 가스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 및 운영하는 투자개발사업으로 2017년 6월, 완공 및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주주 및 시공사로, 수출입은행(K-EXIM)은 대주단으로 참여하며 글로벌인프라펀드는 후순위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정부합동으로 마련된 해외건설·플랜트 수주선진화 방안에 따라 개편 조성한(201

4년 6월) 글로벌인프라1호 펀드(운용사 KDB인프라운용)의 최초 투자”라며 “향후 글로벌인프라 1호·2호 펀드를 통해 2015년~2016년 투자를 목표로 A국 풍력발전, B국 수력발전, C국 정유플랜트 등 약 20억불 규모 사업에 대해 약 1600억원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경닷컴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일전처럼 앙숙"…한인회장이 본 '149명 사망' 인니 축구장 참사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