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포토] 어느 해외건설 현장소장의 메모장

기사입력 2015-08-30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은 1993년부터 19965년까지 박홍섭 소장이 직접 써내려 간 현장 일지(위)와 사내 브로그, 여행기를 정리한 글 목록(중간), 한국 음식 레시피(아래) 모습 [사진제공: 삼...
↑ 사진은 1993년부터 19965년까지 박홍섭 소장이 직접 써내려 간 현장 일지(위)와 사내 브로그, 여행기를 정리한 글 목록(중간), 한국 음식 레시피(아래) 모습 [사진제공: 삼성물산]
대한민국 해외건설 매출 순위가 해외진출 50년 만에 세계 5위권에 진입하는 쾌거를 거뒀다.
미국 건설·엔지니어링 전문지인 ENR(Engineering News Records)지(紙)가 이 같은 놀라운 소식을 전한 지난 28일, 중동 현장에서 근무 중인 어느 건설근로자의 메모가 공개돼 그 의미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메모를 작성한 이는 삼성물산의 사우디 타다울 타워(Tadawul Tower) 공사현장에서 소장으로 근무 중인 박홍섭 부장. 메모장에는 1993년부터 그가 직접 손으로 써내려 애환이 오롯이 담겨 있다.
또 현장의 매일 날씨와 업무 내용(현장사진), 고국이 그리울 때면 해먹었을 법한 한국요리 레시피, 현장에서 느꼈던 희로애락을 사내 블로그에 올린 글, 무료할 때 위로가 돼준 책의 내용과 느낌을 정리한 메모, 휴가 때 곳곳을 다니며 기록해온 여행기 등 내용도 다양하다.
80학번(1961년생)으로 전형적인 아날로그 세대인 그는 건설기술자로 일하면서 매일 현장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기록해 남겨놓는 게 좋겠다고 생각해 ‘메모장'을 작성하기 시작했다.
지금이야 종이에 손글씨로 직접 기록하고 사진을 인화해 앨범을 정리하던 시대는 아

니지만, 현장의 생생한 기록을 후대에 물려주기 위한 이러한 노력들이 오늘날 건설강국의 밑거름이 됐다.
우리 해외건설 역사의 새로운 기록을 작성한 날, 지금 이 시간에도 해외현장 곳곳 누비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을 제이, 제삼의 박 소장이 있어 대한민국의 건설미래는 밝다.
[매경닷컴 조성신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최강욱, 1심 무죄 선고에 "예상하고 기대한 결과"
  • 심야택시 호출료 최대 5천원…연말 기본요금 1만원 넘을 수도
  • "문재인 정부, '탈원전 시 5년 후 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알고도 추진했다"
  • 이재명 "윤석열 정부, 헛발질로 판명난 '북풍몰이' 빌미로 보복감사"
  • 박수홍, 검찰 조사 중 부친에게 폭행·폭언 당해…병원 후송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