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신정아씨, 1주에 3회 이상 교회 찾아

기사입력 2007-09-13 10:47 l 최종수정 2007-09-13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불교계와 밀접한 관계를 맺어 온 신정아 전 동국대 교수가 일주일에 3∼4번 교회에 나가는 기독교 신자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서울 서대문구 봉원동 B교회에 따르면 신씨는 평일 아침 8∼9시께 교회에 들러 혼자서 기도를 했고 그때마다 3만∼5만원씩 헌금을 했습니다.
신씨는 올해 초 종로구 내수동 오피스텔로 이사하기 전까지 이 교회가 있는 봉원동 인근 대신동에서 살았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단독] "왜 술 안 주나"...현직 주한미군, 한국인 폭행 혐의로 검거
  • 유승민, 대통령실 직격…"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112 신고에 신속히 해결한 경찰
  • 소설 '만다라' '국수' 김성동 작가 향년 75세로 별세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