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박세흠 "장윤 스님에게 청탁한 적 없다"

기사입력 2007-09-13 15:37 l 최종수정 2007-09-13 1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세흠 대한주택공사 사장은 변양균 전 청와대 청책실장의 요청을 받고 장윤 스님에게 신정아씨 학력위조 문제를 덮어달라는 부탁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주택공사 홍보실은 해명자료를 통해 박 사장과 직접 통화한 결과 그

런 사실이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박 사장은 변 전 실장과 고등학교 동창이며 2003년 12월부터 2006년 12월까지 대우건설 사장을 지냈고, 대우건설은 박사장 재직시절에 신정아씨가 큐레이터로 근무했던 성곡미술관에 2억9천만원의 후원금을 지원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