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리빈 전 중 대사, 남한에 북 정보 흘려"

기사입력 2007-09-13 17:17 l 최종수정 2007-09-13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리빈 전 주한 중국대사가 남한 사람들에게 북한 관련 정보를 제공해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이 사안에 정통한 중국 관리들은 리

전 대사가 지난 2001년부터 2005년까지 주한 중국대사로 활동하면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소식과 중국-북한
관계 등에 관한 정보를 정기적으로 누설했다고 말했습니다.
리 전 대사는 북한에서 유학한 뒤 서울과 평양 주재 중국대사관에서 수차례 근무한 바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2명 수색 중
  • 이재명 "경제·민생위기 더해 외교 참사까지 국민 삶 옥좨…바로잡을 것"
  • "머리카락 나왔어요" 자작극 벌인 악성고객, 자영업자들은 눈물만
  • "지금 뭐 봐?" SKT 광고서 장원영과 함께 나온 여성, 정체는?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