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대선 D-60, 남은 변수는?

기사입력 2007-10-19 13:50 l 최종수정 2007-10-19 13:50

대선을 두달 앞둔 상황에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여전히 50%를 넘나드는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통합신당 정동영 후보의 지지율 상승 움직임이 주목되는 데요, 남아있는 대선정국의 변수를 김성철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우선 가장 큰 변수는 다음달 2일까지 진행될 국정감사.

범여권은 일제히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의 BBK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도곡동 땅 투기 등 각종 의혹에 맹공을 퍼붓고 있습니다.

특히 BBK의 핵심 증인이될 김경준씨가 귀국할 경우 또 한번의 폭풍이 예고됩니다.

한나라당도 정동영 후보 처남의 코스닥기업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부친의 친일의혹 등을 언급하며 맞불을 놓고 있습니다.

따라서 남은 국감에서 각종 의혹에 대한 공방이 어떤 식으로 펼쳐질지가 큰 변수입니다.

범여권 단일화도 중대 변수입니다.

범여권은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지지층 결집이 가능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 대선승리는 어렵다는 전망이 많습니다.

그런만큼 이명박 후보로서도 범여권 단일화에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습니다.


단일화된 후보에 여권 성향 표심이 쏠리면 이 후보 지지율의 '빠짐현상'이 어디까지 이어질 지 예단할 수 없는 탓입니다.
단일화 이전에 정동영 후보의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도 관심입니다.

정 후보가 30%대 까지 지지율을 끌어올려 '정동영 대 이명박' 구도를 만든다면 이명박 후보 중심의 판세가 계속될지 장담할 수 없게 됩니다.

이경우 이명박 후보의 지지율은 40%대, 혹은 그 이하로 떨어지면서 '대세론'에 상처를 받게됩니다.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금산분리'와 '교육정책' 등 정책과 이념의 경쟁

도 또 하나의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TV토론회가 본격화되면 후보간 인품과 자질, 이미지가 극명하게 비교되면서 표심이 요동칠 수도 있습니다.

대선을 두달 앞두고 정치권이 하루하루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mbn 뉴스 김성철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