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뉴욕증시, 중국 증시 폭락과 국제 유가 하락에도 방어하며 혼조 마감…다우 0.32%↑

기사입력 2016-01-12 06:36 l 최종수정 2016-01-12 06:37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중국 증시 폭락과 국제 유가 하락에도 방어하며 혼조세를 나타냈다.
1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2.12포인트(0.32%) 상승한 1만6398.5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4포인트(0.09%) 오른 1,923.6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64포인트(0.12%) 내린 4,637.99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다 혼조세로 거래를 마쳤다.
유가 5%대 급락과 위안화 안정 기대, 애플 강세 등이 시장에 복합적인 영향을 미쳤다.
뉴욕유가는 중국 성장률 둔화 우려와 달러화의 대 유로화 강세, 전세계 공급 과잉에 따른 원유 약세 심리 지속 등으로 급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지난 주말보다 배럴당 1.75달러(5.3%)나 낮아진 31.41달러에 마쳐 6영업일 연속 하락했으며 2003년 12월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유가는 중국 경제 성장률 둔화 우려가 부각된 가운데 중국증시 약세 여파로 하락했다. 유가는 장중 한때 2003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31달러 아래로 내려앉았다.
린제이그룹의 피터 부크바르 수석 애널리스트는 "유가가 새로운 저점을 기록했다"며 "중국 우려와 세계 성장 둔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후 들어 주요 외신이 중국 당국자를 인용해 위안화 가치가 달러화 대비 더 크게 하락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보도한 것은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기술대장주 애플의 주가는 미즈호 증권이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한 여파로 1.6% 상승했다. 또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뮤직' 가입자가 1천만명을 돌파했다는 소식도 호재로 작용했다.
바이오제약회사인 박스알타 주가는 2.2%가량 하락했다.
아일랜드에 본사를 둔 희귀질환 치료제 전문 다국적 제약회사인 샤이어는 미국의 박스알타를 320억달러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2% 이상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헬스케어업종과 소재업종도 각각 1% 이상 하락했다.
반면, 금융업종과 산업업종, 기술업종, 유틸리티업종 등은 소폭 오름세를 나타냈다.
시장은 이날 연설에 나선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 발언에도 주목했다.
데니스 록하트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올해 미국 경제 성과가 추가 기준금리 인상을 정당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록하트 총재는 이날 애틀랜타 연설 자료에서 "금리 인상에 미리 정해진 일정은 없다"며 "결정은 경제 지표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3월까지 나오는 경제 지표들은 기준금리 인상을 가늠하기에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작년 12

월 미국의 고용추세지수(ETI)는 연말 쇼핑 시즌에 따른 임시직 고용 증가로 전월 수정치보다 0.8% 상승한 129.33을 기록했다고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했다.
12월 고용추세지수는 전년 대비 2.6% 높아졌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0.03% 하락한 24.30을 기록했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