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금융위, 연기금 주식매입확대 등 증시안정책 `만지작`

기사입력 2016-02-15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임종룡 금융위원장
↑ 임종룡 금융위원장
미국 금리인상, 중국 경기둔화, 국제유가 하락 등 겹겹이 악재로 연초 국내외 증시가 20% 안팎 강한 조정을 받은 가운데 금융위원회가 연기금 주식매입과 기업의 자사주 매입 확대를 독려하는 방식의 증시안정책 카드를 만지작 거리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15일 오전 서울 중국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한국거래소·예탁결제원·금융투자협회 등 자본시장 유관기관들과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갖고 시장상황이 추가로 악화될 경우에 대비한 '비상대응계획(컨틴전시 플랜)' 수립을 점검하고 필요할 경우 즉각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시장상황이 어려워지고 투자심리가 과도하게 위축되면 비상대응계획(컨틴전시 플랜)을 과감하게 사용할 것"이라며 "자본시장의 핵심주체인 기관투자자들이 시장 안정에 필요한 역할과 책임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수급 측면의 시장안정 대책으로 △국민연금 등 연기금과 우정사업본부의 국내주식 매입 확대 △기업의 자사주 매입 관련 규제 완화 등 두 가지 방안을 비상대응계획에 넣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중이다. 금융위 핵심 관계자는 "연기금과 자사주를 활용하는 등 2011년 미국 신용등급 강등으로 시장 충격이 컸을 때와 비슷한 수준의 대응책을 고려중”이라며 “하지만 주식 공매도 일시제한과 같은 극약처방은 아직 쓸 단계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연기금 주식매수 확대는 금융위가 강제하긴 어려운 만큼 국내 증시가 외부 요인에 의해 과도하게 조정을 받은 상황에선 보다 적극적으로 매수에 나서달라고 독려하는 차원이 될 전망이다. 운용자산 규모가 507조원에 달하는 국민연금은 지난해말 기준 국내주식에 95조원을 투자하고 있는데 올연말에는 113조원까지 투자가 가능해 18조원 가량 매수여력이 있다. 운용자산 100조원인 우정사업본부도 최대 20조원까지 국내주식 투자가 가능하지만 현재 투자규모는 6조원으로 최대 14조원까지 투자확대가 가능하다. 두 기관만 합쳐도 30조원 이상 국내주식 추가매수가 가능한 셈

이다.
기업의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도 증시안정 대책으로 저울질하고 있다. 기업 자사주 매입 일일 한도는 급격한 가격 변동을 막기 위해 발행주식의 1%로 제한돼 있지만 시장의 과도한 하락 상황에서 이를 10%까지로 확대하면 기업들의 적극적인 주가방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재원 기자 / 정석우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