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총선의 계절 "정치테마株 꼼짝마"

기사입력 2016-03-28 17:37 l 최종수정 2016-03-28 2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음달 13일 국회의원 선거(총선)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증시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역대 총선을 보면 대통령선거와 달리 지역구별로 후보들이 워낙 많다 보니 증시에 미치는 영향이 비교적 크지 않았다. 특히 올해 선거는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 글로벌 유동성 축소와 중국 경기 둔화 리스크 등 시장 자체에 커다란 먹구름이 낀 상황이어서 '총선 테마주'가 더욱 맥을 못 추는 분위기다. 그럼에도 일부 종목은 펀더멘털과 관계없는 급등락 양상을 보이고 있는 만큼 금융당국은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일반인들이 테마주 투자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28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는 총선을 앞두고 정치 테마주와 관련된 불공정 거래와 투자자 피해 염려가 있는 만큼 3개 기관이 모니터링과 조사 등 공동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요 모니터링 대상은 △SNS나 모바일메신저 등을 통해 정치인 관련 허위풍문을 유포하면서 추종매매를 부추기는 행위 △작전세력의 통정매매, 상한가 굳히기, 연속 단주 주문 등 이상매매 주문 행위 △유의미한 불공정 거래 제보나 민원 내용 등이다.
김홍식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장은 "과거 사례들을 볼 때 정치테마주 주가 상승은 결국 거품에 불과했다"며 "불공정 거래 혐의가 발견되면 즉시 조사에 착수해 추가적인 불법행위를 차단하고 필요시에는 신속하게 사법 처리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금감원·거래소가 합동으로 테마주 감시에 나서겠다고 엄포를 놨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총선 테마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올해 총선에서는 정당 안팎으로 후보자들 간 사분오열이 이어지면서 증시에까지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포털 증권사이트 등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 테마주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테마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테마주 등이 기승을 부렸으나 총선을 불과 2주 앞둔 3월 말 현재는 오히려 잠잠한 상태다. 지난해 안랩 등은 거래소에서 정치인 관련주로 투자 경고 종목으로 지정되기도 했지만 올 들어서는 이렇다 할 움직임이 없다.
최근 유승민 의원이 새누리당을 탈당한 이후 코스닥 상장업체인 대신정보통신 삼일기업공사 등이 테마주로 불리며 급등한 게 그나마 눈길을 끈 정도다. 이들 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유 의원과 동문(미국 위스콘신대)이라는 게 이유였다.
남찬우 한국거래소 심리부장은 "총선을 앞두고 각종 루머, 테마주에 편승한 시세 조종에 의해 투자자 피해가 염려될 때는 거래소가 나서 피해를 조기 차단하고 있지만 올해는 예년에 비해 정치 테마주가 덜한 편"이라며 "최근에는 총선보다 오히려 중국 관련 테마주들이 더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상 대형 정치 이벤트가 지나가고 나면 불확실성이 걷히고 새로운 정책 기대감 등으로 주가가 강세를 보이는 게 상식이다. 다만 총선과 코스피는 이런 통념이 딱히 들어맞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키움증권에 따르면 1980년 이후 9차례 총선에서 선거 전후 열흘간 코스피는 오히려 하락세를 나타낸 것으로 집계됐다. 총선일을 기준으로 직전 열흘간 코스피는 1.2% 하락했고, 이후 열흘간은 0.7% 떨어졌다. 특히 IT 거품 붕괴나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기가 급강하

했던 2000년과 2008년에는 더 큰 폭으로 떨어졌다.
강전 금감원 특별조사국장은 "정치 테마주는 주가 급등락을 예측해 매매 시기를 포착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 개인투자자 매매 손실이 크게 발생할 수 있다"면서 "투자자들이 신중하게 투자 판단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예경 기자 / 최재원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영상] "담배 꺼달라"…흡연 단속에 아버지뻘 공무원 걷어찬 20대 여성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인육캡슐' 사라지나 했더니 또…지난 6년간 '1,065정' 적발
  • 3만 6,159명 확진…중대본 "코로나 지정 병상 순차적 해제"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물품 보관함서 물이 뚝뚝…강아지 갇힌 채 '헥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