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LG유플러스, 가입자당 평균매출 하락세”

기사입력 2016-04-28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NH투자증권은 28일 LG유플러스에 대해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이 하락 사이클로 접어들었다며 반등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보유’, 목표주가는 1만1000원을 유지했다.
LG유플러스 1분기 매출은 전년대비 6.1% 늘어난 2조7100억원, 영업이익은 10.3% 증가한 1706억원을 기록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예상치를 충족하는 실적을 달성했으나 무선 ARPU는 3만5857원으로 감소세가 뚜렷하다”며 “선택약정할인제도와 데이터중심 요금제의 비중 확대가 이

어지면 반등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 연구원은 “4월말 시작되는 주파수 경매에서는 LG유플러스가 타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유리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예상보다 가격이 상승할 경우 내년 이후 무형자산상각비용 증가로 이익에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윤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광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0명 넘어…교회발 초등생도 감염
  • NHK출구조사 "일본 도쿄지사 선거 고이케 재선 확실시"
  • [종합뉴스 단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년…직장인 45% "여전히 갑질 당했다"
  • 박원순 "GBC 공공기여금 1조 7천억 강남 독식 안 돼" 국토부 비판
  • 일본 구마모토 폭우로 40여 명 피해…요양원 노인 17명 심정지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