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심수봉 소유 역삼동 40억원대 건물 공매에 나와

기사입력 2016-10-01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수 심수봉(본명 심민경)의 서울 강남구 역삼동 40억원 대 자택 겸 사무실 건물이 공매에 부쳐진다.
1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온비드에 따르면 3~5일 심수봉의 역삼동 건물 공매가 진행된다. 건물은 지하 2층과 지상 2층으로 대지면적 350.2㎡, 건물면적 866.02㎡에 감정평가액은 40억2000여만원이다.
이 건물 용도는 근린생활시설로 심수봉의 기획사와 카페, 자택을 비롯해 지하에는 당초 공연장으로 꾸몄으나 현재 예배당으로 쓰이는 공간이 있다.
심수봉의 소유 건물을 공매 의뢰한 기관이 역삼세무서인 것으로 보아 세금 체납이 공매 이유로 추정된다. 또 은행의 근저당설정과 공연기획사가 3억원대의 가압류를 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심수봉의 사정을 아는 한 관계자는 "건물을 지을 때 은행 대출을 받았고, 레스토랑을 겸한 카페 운영이 적자여서 자금난을 겪은 걸로 안다"며 "그에 반해 활동은 많이 안 하다보니 의도치 않게 세금 체납이 된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해당 공연기획사

한 관계자도 "몇년 전 함께 일하면서 3억3000만원을 받지 못해 가압류를 걸어놓았다"며 "1년 넘게 돈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심수봉 측 매니저는 통화에서 "건물이 공매에 나온 사실은 전해 들었으나, 세금 문제 등은 개인사여서 내용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검찰, '삼성웰스토리 급식 몰아주기' 의혹 최지성 전 미전실장 소환
  • [속보] 코스피 장중 2,200선 붕괴…2년 2개월만
  • 대통령실 "尹 비속어 논란, 고발·소송 불필요 결론"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