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강일동 주택지 기반시설 마무리

기사입력 2017-01-20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r />
서울 강동구 강일동 328-1번지 일대 1만6470㎡ 땅을 주택지로 조성하기 위한 기반시설공사가 지난 9일 마무리됐다.
조합이 설립된지 무려 17년만의 첫 발걸음이다.
원래 이 지역은 상습 침수지역인 강일동 304-2번지에 거주하던 주민들의 이주대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개발이 시도된 곳이다.
2001년 주민 68명은 조합을 설립, 이 지역을 주택단지로 개발하고자 했으나 조합원 간 불신과 사업방향에 대한 의견 차이 등으로 사업이 중단됐다.
이후 구의 중재와 협상 끝에 다시 사업은 재개됐고, 그 첫발은 상하수도와 가스, 전기, 도로, 옹벽, 보안 등 기반시설 공사가 됐다.
주택단지를 만들려면 반드시 있어야 하는 필수 단계로, 구는 작년 5월 착공, 지난 9일 준공했다.
기반시설을 갖춘만큼 이제 주택건설 사업도 본격화될 것으로 강동구는 보고 잇따. 현재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시와 토지 교환 및 보상 및 지구단위계획 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
구는 빠르면 상반기 내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주택지 내 개별 건축이 가능해져

쾌적한 주택단지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 관계자는 "주민 숙원사업인 강일동 일단의 주택지 조성사업 기반시설 공사가 무사히 마무리돼 감회가 새롭다."며, "주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구 차원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