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연체나 빚 없으면 신용등급은 유지된다?

기사입력 2017-12-30 13: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용등급이요? 최근에 신용조회를 한 적이 없고 연체하거나 받은 대출도 없으니 걱정 없어요.”(5년차 직장인 34세 김대리)
우리 주변에는 신용관리에 소홀한 이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그렇다면 김 대리 생각처럼 신용조회를 자주하면 신용등급이 떨어질까? 아니면 최근에 연체나 빚을 낸 적이 없으면 신용등급에 아무런 이상이 없는 걸까?
결론부터 말하면 신용등급 조회는 횟수에 상관없이 신용등급 하락과 무관하다. 오히려 신용등급을 정기적으로 조회할수록 신용정보 변동에 대한 내역을 확인할 수 있어 보다 즉각적인 대처에 유리하다. 연체나 빚이 없더라도 개인의 금융거래의 변화에 따라 신용등급은 떨어질 수 있으니 대부분 잘못된 정보를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다.
김 대리의 금융거래습관이 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일까. 김 대리가 자신의 신용등급을 확인한 건 지인의 부탁으로 신용카드를 발급받을 때였으니 딱 6개월 전이다. 직장생활 5년 동안 빚을 낸 적도 없었고 기존에 사용하던 신용카드도 연체이력이 없었기 때문에 카드 발급 당시 그의 신용등급은 3등급이었다.
신용등급은 총 10개의 등급으로 분류된다. 3등급은 시중은행인 1금융권에서 대출받는다고 가정할 경우 저리(평균 4.3%대, 전국은행연합회 2016년 11월 금리현황 참고)로 이용할 수 있을 만큼 상위에 속한다.
그렇다면 6개월 뒤인 요즘 김 대리의 신용등급은 3등급을 유지하고 있을까? 확인 결과, 그의 신용등급은 4등급으로 1단계가 하락했다. 신용평점을 비교해보니 885점에서 760점으로 무려 125점이나 내려갔다. 조금만 더 확인이 늦었다면 5등급으로 떨어질 수도 있는 순간이었다.
연체도 하지 않았고 받은 대출도 없는 김 대리의 신용등급과 신용평점이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 원인은 신용카드 바로 ‘할부거래’에 있었다. 그는 지난 추석연휴에 부모님 여행을 위해 항공권 등의 여행경비를 할부로 결제했다. 헬스장 6개월 이용권과 각종 전자제품도 카드 할부를 이용해 구입하다 보니 상환해야 할 부채이력들이 쌓였던 것이다.
여기에 지난 6개월 사이 단기카드대출인 현금서비스를 3번 정도 받은 적이 있는데 이 역시 신용평가에서

불리하게 작용했다. 현금서비스는 급하게 현금이 필요할 때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는 수단이지만, 수수료가 높은 편이고 이용이 잦은 경우 신용등급에 악영향을 끼친다. 어쩔 수 없이 현금서비스를 받았다면 연체하지 않고 빠른 시일 내 상환하는 것이 신용등급 하락 예방에 좋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카타르] '싸구려' 완장에 각국 주장 고생...손흥민, 가나전부터 새 완장 착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