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여유롭네, 올해 `주총 위크`

기사입력 2018-02-18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특정일에 상장사들의 주주총회 일정이 몰리는 이른바 '슈퍼 주총데이'가 올 들어 점차 줄어들 전망이다. 의결권을 대리 행사하는 섀도보팅 제도 폐지로 소액 주주들의 주주총회 참석 중요성이 커지며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일정을 분산시켰기 때문이다. 한국거래소, 예탁결제원 등 관계 기관들이 일찌감치 대책을 세워 발표한 것도 한몫했다.
18일 한국거래소와 상장사협의회에 따르면 지난 13일까지 주주총회 일정을 공시한 코스피 상장사 307개사 중 77개 기업이 3월 넷째 주 금요일인 23일에 주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주총을 여는 상장사가 가장 많다. 이는 주총 일정이 확정된 코스피 상장사 중 25.1%를 차지한다. 두 번째로 많이 몰린 날은 3월 셋째 주 금요일인 16일로 59개사(19.2%)가 이날 주총을 연다. 주목할 만한 점은 해당일 두 날을 합쳐도 비중이 절반에 못 미친다는 점이다. 지난해는 전체 723개사 중 절반이 넘는 414개사(57.3%)가 3월 24일 하루에 주총을 열었다. '슈퍼 주총데이' 쏠림 현상이 급격히 사라진 셈이다. 그해 3월 17일엔 110개사(15.2%)가 총회를 열어 전체 상장사 10개사 중 7개사 기업 주총이 이틀 만에 끝나버렸다. 2016년과 2015년도 슈퍼 주총데이 이틀간 총회를 연 기업 비중은 각각 73.9%, 74.9%에 달했다.
안상희 대신지배구조연구소 프록시(Proxy) 본부장은 "올해 섀도보팅 제도가 일몰되면서 기업들은 주주총회 결의요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고심했을 것"이라며 "주주총회를 분산시키지 않으면 총회에서 표를 모아 안건을 가결시키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섀도보팅 제도란 주주가 주총에 참석하지 않아도 참석 주주의 표결 비율에 따라 주총 의안에 투표한 것으로 간주하는 제도다. 섀도보팅이 올해부터 폐지됨에 따라 상장사들은 주총 안건을 통과시키기 위한 주주 정족수 채우기에 비상이 걸렸다. 상장사들이 주총 일자 분산에 나선 이유다. 대기업도 계열사들 주총을 분산

시키는 추세다. 한화그룹은 지난 13일 각 계열사에 주총을 분산 개최하는 것을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LS그룹 역시 최근 그룹 차원에서 주총 분산을 각 계열사에 권고해 LS산전 3월 20일, LS전선아시아 22일, 가온전선 27일, LS는 28일에 각각 주총을 열기로 했다.
[윤진호 기자 / 정슬기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속보] 북한 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어"
  •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ℓ당 1천355.4원
  • 서울서 코로나19 8번째 사망자 발생
  • 검사장 회의 9시간 만에 종료…수사지휘권 행사 부당·재지휘 요청해야"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