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레이더M] 자사주 사들이는 오뚜기 3세들

기사입력 2018-02-19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본 기사는 2월 13일(15:59) '레이더M'에 보도 된 기사입니다]

함태호 오뚜기 명예회장의 손녀 함연지씨
↑ 함태호 오뚜기 명예회장의 손녀 함연지씨
오뚜기 주가가 꾸준히 하락세다. 그러자 함영준 오뚜기 회장의 두 자녀가 이달 들어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 경영권 승계를 염두에 둔 '저가 매수'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13일 공시에 따르면 함 회장의 자녀 윤식(27)씨와 연지(25)씨는 이달 들어 5782주 규모 오뚜기 주식을 장내 매수 했다. 윤식씨가 8거래일 간 4974주를, 연지씨가 5거래일 간 808주를 사들였다. 이들이 사들인 주식을 해당 거래일 종가 기준으로 환산하면 각각 35억6263만원과 5억6534만원 규모로 추정된다.
이들 남매는 창업주 故 함태호 명예회장의 손자다. 연지씨는 뮤지컬 배우로도 잘 알려져 있다.
오뚜기 주가는 52주 최저가 수준으로 하락했다. 올해 들어서만 15.13% 하락한 상태다.
지난해 예상 영업이익(1394억원)이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하리라는 전망이 나오면서다. 매출 증가에도 수익성이 악화됐다. 원재료 값 상승에도 불구하고 제품 가격이 이를 반영하지 못했다.
오뚜기 주가 흐름
↑ 오뚜기 주가 흐름
다만 가격 인상에 따른 수익성 개선이 이뤄지

면 주가도 이를 따라 가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최대주주 일가의 주식 매수도 이 같은 긍정적 전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윤식씨가 가진 7만5104주(2.18%)는 13일 종가 기준으로 513억7113만원 규모다. 연지씨 주식 4만808주(1.19%) 평가액은 279억1267만원이다.
[정우성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골프장 첫 감염…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착용해야"
  • [뉴스추적] 3년 만의 안보라인 교체…박지원 발탁 이유는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