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P2P금융 렌딧, 누적대출액 1000억원 돌파…개인신용대출 최초

기사입력 2018-02-19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제공 = 렌딧]
↑ [사진제공 = 렌딧]
P2P금융업체 렌딧은 개인신용대출 최초로 누적 대출액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현재 렌딧의 누적 대출액은 1018억원으로 P2P금융 개인신용대출 부문에서 1위다.
렌딧은 국내 P2P금융기업 중 유일하게 개인신용대출에 집중하는 업체다. 현재까지 집행된 대출은 7297건이다. 대출 고객 1인당 평균 대출액은 1371만원, 평균 금리는 10.9%다.
렌딧은 크레디트 스코어링 시스템(CSS)을 개발해 독자적인 심사체계를 통해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나이스평가정보에서 제공하는 금융 데이터와 고객이 렌딧 웹사이트에서 보이는 행동양식을 바탕으로 비금융 데이터를 분석해, 모든 대출 고객 별로 개인화 된 적정금리를 산출한다. 이같은 데이터 분석에 기반해 금리를 산정한 결과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웠던 4~7등급의 중신용자가 최저 4.5%, 평균 10% 안팎의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실제 대출자 중 54%는 기존 금융권에서 받은 대출을 대환하는 목적으로 렌딧 대출을 이용했다. 이들이 실제 납입한 이자비용을 2년 약정, 원리금균등상환 방식으로 가정해 환산해 보면, 전체 대환대출 고객이 대환 전에 부담해야 했던 이자비용은 2년 간 총 107억1000만원. 그러나 렌딧을 통해 대환한 후에는 2년 간의 이자비용이 59억4천만원으로 크게 줄었다. 총 47억7000만원의 이자를 절약할 수 있었다.
업권별 대환대출 비율을 보면 카드론에서 갈아 타는 경우가 45.2%로 가장 많았다. 저축은행 28.0%, 캐피탈 16.3%, 대부업 9.3%, 보험 1.2% 등이 뒤를 이었다. 업권별로 대환 전후 평균 금리를 비교해 보면 대부업이 대환 전 29.2%에서 대환 후 11.4%로 17.8%포인트가 감소해 가장 큰 차이를 보이고 있었다. 뒤를 이어 저축은행이 15.3%포인트, 카드론 6.3%포인트, 캐피탈 6.1%포인트, 보험 0.8%포인트 순으로 나타났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빅데

이터 분석을 통해 대출 고객의 상환 능력을 보다 정교하게 분석해 낸 결과 실질적인 이자 절약의 효과가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제까지 축적된 중금리 대출 데이터를 활용해 렌딧의 적정금리 대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고객층을 넓혀 가계부채의 질적 개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골프장 첫 감염…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착용해야"
  • [뉴스추적] 3년 만의 안보라인 교체…박지원 발탁 이유는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