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건설산업硏 "건설사, 기존 분양에서 운영 중심 사업모델로 전환해야"

기사입력 2018-02-19 1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택사업의 선순환 비즈니스 모델 전략 [자료제공 = 한국건설산업연구원]
↑ 주택사업의 선순환 비즈니스 모델 전략 [자료제공 =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우리나라 건설사들이 본격적인 저성장기 도래 이전 시장 지위 선점을 위한 비즈니스모델 전환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최근 발간한 '일본 임대주택기업의 비즈니스 모델 분석' 연구보고서를 통해 "호황기가 마무리되고 있는 주택시장에서 건설사들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단기 사업에서 운영을 중심으로 하는 장기 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허윤경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우리나라보다 먼저 저성장기에 진입한 일본의 장기 저성장기에 성장한 건설사는 대부분 임대주택사업을 영위하는 주택메이커"라면서 "우리나라 건설사들도 선순환 모델 구축이 필요하며 기획·시공, 운영, 자산관리의 선순환 모델을 구축해 수요자에게는 토털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순환 모델은 개발→수선→대수선→수선→재건축으로 이어지는 건축물의 물리적 라이프사이클에 대응한 유지관리 측면에서도 유리하며 장기고객 확보 및 파생사업 진출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허 연구위원은 "일례로 1955년 설립된 일본 다이와하우스공업을 들면서 이 업체는 저성장기에도 '기획·설계-시공-임대차-관리·운영'의 선순환 Value-Chain(밸류 체인) 구축을 통해 괄목할만한 매출성장을 기록했다"면서도 "단독주택용 임대주택 상품으로 저성장기 높은 성장세를 시현한 다이토켄타쿠사의 경우 최근 맨션 중심으로 확대되는 시장에서 정체기를 겪고 있는데 결국 지속적이고 추가적인 혁신 없이는 산업도 기업도 도태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임대주택사업은 개인 클라이언트에 적합한 비즈니스 모델, 인력, 조직이 필요하다. 일각에서는 우리나라 주택시장은 전세 비율이 높아 임대주택사업이 주력 사업으로 자리잡을 수 있는 환경으로의 전환이 불리하다고 지적한다.
그는 "상황이 이렇더라도 운영을 중심으로 하는 장기 사업으로 비즈니스모델을 전환해야 하는 큰 흐름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시장 변화와 성숙도에 대응해 단계별로 상품과 밸류 체인 확대를 준비하고 시공과 운영 부문의 선순환 모델 구축을 시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만 장기 운영모델도 시공 및 임대주택 운영으로 매출을 확보하는 주택전문업체와 자산을 통해 이익을 창출하는 종합부동산업체간의 차이점은 존재한다고 말했다.
허 연구위원은 "

종합부동산업체는 대도시의 대규모 복합개발을 기반으로 지역 전체의 활성화를 이끌어 자산가치 상승 및 임대수익 극대화를 동시에 이끌 수 있어야 한다"며 "이때 장기 보유를 하기 위해서는 자금조달과 비주거용 운영 역량을 필수적으로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