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산업은행, "한국GM에 조건부 대출 가능"

기사입력 2018-03-14 15:05


산업은행이 한국GM에 운영자금 일부를 단기로 대출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14일 산업은행은 GM본사가 실사기간 중에 한국GM의 운영자금이 부족하게 되는 경우 그 일부를 산은이 대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에 산업은행은 4월 하순까지 실사를 진행한 후 산업은행 지분율만큼 담보부 단기 브리지론 형태로 제공하겠다는 의향을 GM측에 전달했다. 브리지론(Bridge Loan)은 일시적인 자금난에 빠질 때 일시적으로 자금을 연결하는 다리(Bridge) 역할을 하는 대출(Loan)을 가리킨다.
다만 GM측의 충분한 자료제공 등 실사에 대한 성실한 협조와 확실한 담보가 전제돼야 함을 분명히 했다. 실사협조가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을 경우에는 대출을 제공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실사기간은 GM측의 성실한 자료제공 전제 하에 일단 2개월로 합의했다. 이 역시 GM측의 협조여부에 따

라 변동될 수 있다.
한편 산업은행은 GM 본사가 한국GM에 대한 신차배정을 신속히 확약하고, 정부와 합의한 3대원칙에 부합하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산업은행은 지난 12일 GM측과 실사와 관련해 미팅을 한 바 있다. 14일부터 본격 실사에 착수했다.
[정우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