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차바이오텍 자구책 내놔…자사주 소각·임원급여 반납

기사입력 2018-03-25 1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재무제표상 4년 연속 적자를 내 한국거래소에서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차바이오텍이 보유 중인 자사주를 전량 소각하고 임원 급여를 30% 자진 삭감하는 내용의 자구책을 내놨다.
차바이오텍은 25일 "관리종목 지정은 회사의 운영이나 현금 흐름과 무관한 회계 처리상 문제"라며 "관리종목 해제를 위한 수익성 향상을 꾀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차바이오텍은 자산으로 분류했던 연구단계 개발비를 비용으로 처리해 회계처리 불확실성을 제거할 계획이다.
차바이오텍은 또 연구개발(R&D) 비용이 별도 재무제표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기초 연구 부문을 물적분할하거나 자회사로 신설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연구도 상업화가 가능한 부분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수익성 개선을 위해선 비상장 계열사를 합병하거나 수익이 나지 않

는 사업부문의 영업 양도를 추진하기로 했다.
동시에 임원진 급여를 30% 자진 삭감하고 비용 절감을 위한 조직통폐합도 병행할 예정이다. 보유 중인 자사주 108만주를 전량 소각하고, 현 임원진이 받은 스톡옵션 중 미행사분과 신규 부여 예정인 모든 스톡옵션을 반납하기로 합의했다.
[신찬옥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만날 계획 없다"는 윤석열…"안 만난다"는 이준석
  • 이재명-윤석열 모두 36% '동률'…李 5%p 상승, 尹 6%p 하락
  • '역대 최대' 607.7조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손실보상·지역화폐 증액
  •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나이지리아는 마스크 안 써, 벗고 다녔다"
  • 김어준 "윤석열, 이준석 이해 못해…李는 정치 커리어 걸었다"
  •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역대급 이물질 논란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