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유부녀 유혹' 문자에 400만원 위자료 판결

기사입력 2008-05-23 15:40 l 최종수정 2008-05-23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동부지법은 유부녀를 유혹하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낸 B씨에 대해 남편인 A씨에게 위자료 명목으로 4백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B씨는 지난 2006년 11월 A씨가 출장을 간 사이 A씨 자택에서

바람을 피우다 붙잡힌 이후 A씨의 아내를 다시 만나지 않겠다는 각서를 쓰고도 지난해 2차례에 걸쳐 '사랑한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전송했다가 A씨에게 들켰습니다.
이에 B씨는 간통 때문에 받은 정신적 고통까지 포함해 위자료 3천만원을 달라고 소송을 낸 바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