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정부 "중소기업 위한 해외건설 기술정보 대폭 확대"

기사입력 2018-04-30 17:04


국토교통부는 다음달 1일부터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OVICE, Overseas Information System for Construction Engineering)을 확대·개편해 9개 거점국가 1만10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4년부터 연구개발(R&D) 사업으로 추진 중인 정보제공 시스템으로 해외 진출 대상 국가에 대한 정보 수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 중소·중견 건설엔지니어링 기업들을 지원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설계, 감리 등 건설엔지니어링 사업의 수주와 업무 수행 지원을 위한 해외진출 대상 국가의 법과 제도, 인허가, 입찰·계약, 설계, 사업 관리(자재, 장비, 노무, 재무, 세금, 품질, 환경, 이의 제기 등) 등 기술정보 및 실제 사례를 누리집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기존에는 동남아시아 중심의 6개 거점국가(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방글라데시, 미얀마, 페루) 약 60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했지만 이번 개편으로 중동, 아프리카, 북미의 3개 거점국가(터키, 케냐, 미국)를 추가하고 정보도 약 5000여 건 더 늘어난다. 연내 스리랑카와 캄보디아, 우즈벡 내용도 추가할 예정이다.
또한 9개 거점국가에 대해 종합안내서인 '해외진출 가이드북'을 제공하고 사업 관리 양식, 건설실무영어, 계약

관리와 관련한 질문(FAQ) 등 실무자에게 유용한 자료를 대폭 보완한다.
또한 사업 단계별로(기획, 입찰, 계약, 사업 수행 및 종료) 필요한 정보를 거점국가별로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했으며,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 국·내외 유관기관 정보도 종합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