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롯데백화점 말로만 '상생경영'

기사입력 2008-05-26 15:00 l 최종수정 2008-05-26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롯데백화점이 입점 업체와 협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할인 판매를 강행하려다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유통업체의 우월적 지위를 남용한 셈인데요, 윤리경영은 어디로 간 건지 의심스럽습니다.
차민아 기자입니다.


지난주 배포된 롯데백화점 본점의 세일 광고 전단지입니다.

150여개 브랜드가 세일을 진행한다고 나와있습니다.

하지만 막상 세일이 시작되자, 여성복 4개 업체는 광고와 달리 세일을 진행하지 않았습니다.

또 2개 업체도 세일이 아닌 자체 브랜드 행사를 가졌으며, 일부 스포츠 브랜드들은 광고와 달리 세일기간을 축소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걸기 바빴습니다.

백화점측이 입점업체와 충분히 협의하지 않고 광고부터 찍으면서 벌어진 일입니다.

인터뷰 : 롯데백화점 관계자
-"고객들에게 유명 브랜드 세일 혜택을 드리겠다고 했는데 브랜드 수가 적으면 사실 의미가 없거든요."

문제는 이번 일이 비단 롯데백화점과 이들 입점업체간에만 벌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특히 중소 업체일수록 브랜드 퇴출 등 막강한 권력을 지닌 유통업체의 요구를 거부하기 힘든 상황.

인터뷰 : 의류 제조업체 관

계자
-"유통업체가 고유의 역할을 망각하고 입점업체 이용해서 차별화 전략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데, 입점업체는 너무 힘들죠."

이와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는 롯데백화점을 포함한 대형 유통업체의 불공정행위에 대해 실태 파악에 나설 방침입니다.

mbn뉴스 차민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절차 시작…당 윤리위 "품위유지 위반 묻겠다"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시드니 해변서 2천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검진 홍보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