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대신지배구조硏 보고서 "지주社 손익기준 불투명"

기사입력 2018-05-14 17:28 l 최종수정 2018-05-14 1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주사들의 주요 손익 항목에 대한 객관적 기준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주사 수익의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로열티(상표권 사용료)나 용역비용 등은 특별한 기준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는 14일 '지주회사의 손익구조를 통해 본 주주 가치 개선 방안'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현재 상장된 일반 지주사 72곳 중 순수 지주사 47곳의 손익에서 배당금과 로열티의 총 수익 비중이 75.8%(총 매출액 대비, 2016년 기준)에 달했다.
주목할 부분은 지주사의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이 높을수록 지주사 손익에서 배당 및 로열티 수익의 의존도가 높다는 점이다. 일례로 배당과 로열티가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80%

이상인 지주사(하이트진로홀딩스, 하림홀딩스, CJ, GS, LG 등 5곳)는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 역시 평균 54.9%로 높게 나타났다. 이 가운데 최근 5년간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평균 지분(70.6%)이 가장 많은 하림홀딩스는 배당 및 로열티 비중이 98.0%에 달했다.
[고민서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