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박근혜, 측근들과 '복당' 조율

기사입력 2008-06-03 18:05 l 최종수정 2008-06-03 18:05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당내 측근 의원들과 만나 복당에 대한 입장을 조율했습니다.
최고위 결정을 수용하는 방안이 될 전망입니다.
오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전 대표가 측근들을 잇따라 만나 복당문제에 대한 입장을 조율했습니다.

"당내 인사들과 논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던 만큼 주로 측근들의 의견을 폭넓게 듣는데 집중했습니다.

친박의원들은 "현 정국을 고려해 최고위의 결정사항을 수용하자"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실상 복당이 어려워진 서청원 친박연대 대표는 일괄복당을 재차 요구했습니다.

최고위의 결정은 선별복당이나 다름없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 서청원 / 친박연대 공동대표
-"서청원이는 전우 시체 넘고 갈 수 없다. 어떤 형태

든 낙오자가 생겼을 경우 이 당을 지킨다."

한나라당은 이번 주 중으로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구성해 복당 절차를 진행합니다.

측근들의 의견을 수렴한 박근혜 전 대표도 조만간 "최고위의 결정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표명할 전망입니다.

mbn 뉴스 오대영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