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한국영화 미개봉작 이제야 '세상속으로'

기사입력 2008-06-03 23:25 l 최종수정 2008-06-03 23:25

그동안 제작을 끝내놓고도 개봉이 지연돼 왔던 여러 편의 한국 영화들이 속속 개봉되고 있습니다.
일단 뒤늦게라도 빛을 본다는 점에서 반가운 일이지만, 어찌된 일인지 영화인들 표정은 그리 밝지가 않습니다.
김천홍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가 초여름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것과는 달리, 우리 한국영화는 여전히 침체를 벗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그동안 개봉을 미뤄왔던 여러 편의 한국영화 신작들이 속속 개봉되고 있어 단비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개봉된 '바보'에 이어 지난달엔 세 편의 한국영화가 선보였고, 이 달에도 '그녀는 예뻤다' '아버지와 마리와 나', '무림여대생' 등 세 편이 잇따라 관객몰이에 나섭니다.

비록 뒤늦은 개봉이지만 기대감은 그 어떤 영화 못지 않습니다.

인터뷰 : 이나리/'그녀는 예뻤다' 홍보 담당
-"외화도 많은 가운데 개봉해 힘들긴 하지만, 관객들에게 한국영화의 새로운 장르적 대안을 내놓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그러나 한국영화의 '창고 대방출'을 바라보는 영화인들의 표정은 마냥 밝지만은 않아 보입니다.

인터뷰 : 구성목 PD/와이어투와이어필름
-"사실 안타깝다. 그만큼 새 영화들이 없다는 말

아닌가? 다시 한번 영화계에 붐이 일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 뿐이다."

침체기 속 한국영화는 한없이 작아 보입니다.

김천홍/ 기자
-"그러나 개봉이라는 작은 꿈을 이룬 미개봉작들로부터 한국영화 부활의 희망은 다시 샘솟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천홍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