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기아차, 아직까지 실적 개선 기대 어려워"

기사입력 2018-07-30 0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료 제공 = 하이투자증권
↑ 자료 제공 =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30일 기아차에 대해 아직까지 실적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목표주가를 기존 4만원에서 3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보유'를 유지했다.
강동욱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아차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14조600억원, 영업이익은 12.7% 감소한 3525억원을 기록했다"면서 "시장 컨센서스에 부합하는 실적으로 신형 K3·K9가 신차효과로 판매 성장을 이끄는 동시에 쏘렌토, 카니발 등 RV 판매호조로 믹스 개선효과가 있었으나, 불리한 환율 환경 속 미국시장 내 판촉비 증가가 긍정적 요인을 모두 상쇄했다"고 진단했다.
3분기에도 중국과 미국시장에서의 어려움은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먼저 미국에서는 지난달부터 조지아공장의 현대차 싼타페 위탁생산이 종료됐다. 연말 대형 SUV가 생산되기 전까지는 가동률 하락에 따른 실적부진이 예상된다. 중국에서는 전년도 사드 기저효과로 큰 폭의 판매증가가 나타나야 하지만 아직까지는 아쉬운 상황이다. 최근 출시된 즈파오를 제외하면 다른 차종

들은 판매가 부진한 상황이다.
강 연구원은 "내수와 유럽, 신흥시장에서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빅2에서의 어려움을 상쇄하기엔 역부족"이라면서 "최악의 상황인 미국 수입 자동차, 부품 25% 관세가 부과될 경우 기아차는 연간 적자전환이 불가피하다"고 내다봤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