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금감원, 해외 진출 금융사에 "자금세탁 모니터링 강화" 당부

기사입력 2018-08-22 15: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금융사들의 해외 진출 시 자금세탁과 관련한 모니터링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22일 '금융회사 동남아 진출 전략 간담회'를 열고 참석자인 금융사 해외사업 담당 임원 20여명에게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내 금융회사의 동남아 진출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어려움과 건의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 수석부원장은 "해외 현지의 금융사고 예방 체계를 강화하고 현지 법규를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면서 "특히 국제적인 규제 강화 흐름에 맞춰 본사의 해외점포 자금세탁 방지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해외 감독당국과 교류협력 채널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며 "금융중심지지원센터를 중심으로 국내 금융사의 원활한 해외진출을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이번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베트남·인도 금융시장 진출 사례를 소개하면서 해당국의 인허가나 애로·건의사항을 공유했다.
한편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국내 금융회사 해외점포는 435개로 현지법인 212개, 지점 88개, 사무소 135개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2차 재난지원금 누가 어떻게 받나…오늘부터 안내문자
  • 문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 트럼프, 유엔 연설서 북한 언급 첫 '패스'…무언의 메시지는?
  • 뉴욕증시, 코로나19 우려에도 기술주 강세…다우 0.52% 상승 마감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독감 무료 예방 접종 중단…시민들은 '불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