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지배구조 개편·배당 겹호재…현대重지주 화색

기사입력 2018-08-23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중공업그룹의 지주회사 현대중공업지주가 22일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증권가의 긍정적인 반응과 함께 주가가 상승했다. 이번 지배구조 개편의 수혜주인 현대미포조선 역시 주가가 동반 상승했다.
2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중공업지주는 전일 대비 5500원(1.42%) 오른 39만1500원을 기록했다. 장 초반에는 상승률이 5%에 달했다. 어제 발표내용을 분석한 증권사들의 보고서가 현대중공업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에 합격점을 줬기 때문이다. 대신증권은 현대중공업지주의 목표주가를 기존 42만원에서 45만원으로 올리기도 했다. 현대미포조선은 전일 대비 2400원(2.52%) 오른 9만7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 22일 현대중공업지주는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의 자회사·손자회사·증손회사의 의무지분비율 충족을 위해 현대미포조선이 보유하고 있는 현대중공업 지분을 인수하고 현대삼호중공업을 인적분할해 투자법인을 현대중공업과 합병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지배주주 개편으로 현대중공업지주는 현대중공업 지분율이 30.95%로 높아지게 된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현대중공업 지분 상향뿐 아니라 수익성 좋은 현대미포조선을 자회사로 직접 거느리게 됐다"며 "현대중공업 지분을 팔게 된 현대미포조선은 현금 확보로 재무건전성을 제고하고 투자여력도 높였다"고 분석했다.
현대미포조선은 이번 지배주주 개편으로 현대중공업 지분 3.9% 매각에 따른 현금 3180억원이 유입되고 매각차익 역시 408억원을 인식하게 된다.
김현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현대중공업그룹이 모든 지배구조 잔여과제를 해결해 지주사 전환을 완료했다"며 "불확실성이 모두 해소된 점이 긍정적"이라 평가했다.
또한 현대중공업지주는 주주가치

제고 방안도 함께 발표했다. 지주사는 배당성향 70% 이상을 유지하고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 자회사들은 30% 이상의 배당성향을 유지하겠다고 공시했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중공업지주가 목표 배당수익률은 5%로 하겠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지주회사 중 최고의 배당수익률"이라고 평가했다.
[김제림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