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2018년 국감] "암보험 요양병원 지급권고에 보험사 87% 수용"

기사입력 2018-10-08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보험사들이 금융당국의 암보험 요양보험 지급권고를 대체로 잘 수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이 8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의 암보험 지급권고에 대한 보험사의 수용률이 87.6%, 금액기준으로는 76.4%다.
암 치료를 위한 요양병원 입원과 관련해 입원금을 지급해 달라는 분쟁이 1200여 건 이상 진행 중이며, 금감원은 말기암 환자가 요양병원 입원한 경우, 종합병원에서 항암치료를 받으면서 요양병원에 입원한 경우,암수술 직후 요양병원에 입원한 경우' 등의 기준을 마련해 보험사에 지급을 권고한 바 있다.
금감원은 596건에 대해 지급권고했고, 이 중 522건이 받아들여졌다. 수용금액은 약 73억 원이다. 기업별로 보면 삼성생명이 288건으로 80%의 수용률을 보였으며 약 61억 원 지급을 수용했다. 전체 보험사 지급결정액 73억 원의 약 82%에 해당한다.
건수기준 수용률은 높은 편이나 전부지급 비율보다 일부지급 비율이 높다. 지급권고 건수대비 전부지급 결정비율은 약 35%이고 일부지급 비율은 53%이다. 지급유형별로 보면, 말기암 환자의 경우에는 100% 수용됐으며, 항암기간 중 요양병원 입원은 건수기준 91%, 금액기준 81%가 수용됐다. 하지만 수술직후 요양병원 입원은 건수기준 78%, 금액기준 64%로 낮은 편이다.
이학영 의원은 "암보험 입원금 분쟁에서 보험가입자가 승소한 판례가 있음에도 보험금을 받기 위해서 개별분쟁

내지는 개별소송을 진행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었데 금감원의 지급권고가 상당부분 받아들여진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지급권고와 제도개선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분쟁을 해결하지 못하고 집회와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암 환자들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국민의힘 "더불어거짓·공갈당"…더불어민주당 향해 공세 강화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브라질 네이마르·다닐루 부상으로 2차전 결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