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한나라당 "국회개원 4일이 마지노선"

기사입력 2008-07-01 18:55 l 최종수정 2008-07-01 1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나라당은 여야 합의에 따른 국회 개원 마지노선을 18대 첫 임시국회 회기인 오는 4일로 잡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일단 야당 설득에 주력하고 있지만, 의장단 선출을 위한 단독 개원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한나라당은 7월 4일까지 개원을 위한 야당 설득에 나설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홍준표 원내대표는 야당이 요구한 쇠고기 협상 국정조사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 홍준표 / 한나라당 원내대표
- "개원 직후 위원회 설치해서 국정조사하자는 것 적극 검토하자. 개원직후 긴급현안질의 들어줄 수 있다."

협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는 첫 임시국회 회기 종료일인 오는 4일 국회의장만이라도 선출한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 김정권 / 한나라당 공보부대표
- "그래도 민주당 들어오지 않는다면 우리는 다른 야당과 함께 개원하지 않는다하더라도 의장만은 다른 야당과 선출하기로 심각하게 고민하기로 했다."

오는 4일 반기문 UN총장의 국회 방문이 예정돼 있고 제헌 60주년 행사를 치를 국회의장이 없어 행정 공백이 생긴다는 이유입니다.

일단 친박연대는 등원해 국회 의장 을 선출하는 데는 협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자유선진당과 통합민주당의 입장이 변수입니다.

자유선진당은 의장 선출만을 위한 한시적인 개원에는 반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 김창수 / 자유선진당 대변인
- "개원이 국회 정상화위한 첫단추가 돼야 한다. 의장 선출용 개원은 부적절하다."

통합민주당도 조기 등원에 대해 냉담한 반응입니다.

특히,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약속도 않은 양당 원내대표 회동을 일방적으로 공표했다며 회동자체를 거부했습니다.

인터뷰 : 조정식 / 통합민주당 원내대변인
- "한나라당 대변인이 일방적으로 11시에 양당 대표가 회동하기로 했다고 발표하는 것은 대단히 무례한

행동이다."

당 내부에서는 촛불시위 정국을 지켜보고 전당대회 이후 등원을 결정해도 늦지 않다며 오는 4일 등원에 미온적입니다.

민주당의 이같은 태도에 7월 4일 한나라당과 친박연대 보수연합의 단독 개원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mbn뉴스 임소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전투기·폭격기 12대 '특별감시선' 넘어 무력도발…의도는?
  • 합참 "낙탄사고 때 대통령 지시 없었다? 사실과 달라"
  • 원자력재단 이사장에게 "혀 깨물고 죽지"…국감장에 온 카카오 BBQ 대표
  • 고민정, 김정숙 인도 순방 논란에 “국민의힘 허위사실에 어이상실”
  • 검찰, 박수홍 친형·형수 기소…"61억 7천 만 원 횡령"
  • 아산 횟집서 22만원 어치 먹튀…업주 "자수 안 하면 얼굴 그대로 올릴 것"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