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배당락 직후 저가매수 타이밍…코스닥150 한달 8% 상승

기사입력 2018-12-19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9년간 배당락일 이후 코스닥150지수가 약 한 달 동안 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배당락 당일 코스닥150 종목을 저가 매수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6.73포인트(0.81%) 오른 2078.84에, 코스닥지수는 12.41포인트(1.88%) 오른 672.08에 마감했다. 이런 가운데 IBK투자증권이 2010년부터 올해까지 코스닥150지수는 배당락일 이후 20영업일 동안 8% 상승했고, 코스피200은 2.9% 올랐다고 분석했다. 올해 배당락일은 이달 27일이다.
IBK투자증권 투자분석부 관계자는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배당락 전에 매도하는 것보다 주식을 보유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며 "배당수익률과 배당락의 관점만 본다면 코스피를 추종하는 패시브 전략이 유효하지만 자본차익 관점에서는 1월 효과를 고려해 코스피200보다는 코스닥150의 성과가 양호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올해 코스피와 코스닥의 예상 배당수익률은 각각 2.53%, 1.25%이다. 배당수익률은 코스피가 코스닥보다 크지만 배당락 이후 수익률은 코스닥이 더 높다. 따라서 코스닥의 배당락을 이용한 매수차익거래가 더 유리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초과 수익률 측면에선 코스닥보다 코스닥150이 양호하기 때문에 배당락 발생 이후 시가총액이 큰 코스닥150을 추종하는 전략이 유효하다"며 "코스닥의 배당락으로 인한 시가 지수가 전일 대비 하락이 큰 것을 감안하면 저가 매수 시점은 27일이 될 것"이라고 했다.
오태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도 "코스닥

시장은 추세적으로 1월에 오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연초를 겨냥한 매수 전략이 유효하다"며 "연초에 코스닥시장에 우호적인 정책이 나오고 코스닥 상장사 사업계획 발표 등이 나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 연구원은 만약 현재 배당주를 보유하고 있다면 배당락일 전에 투자 방향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슬기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